彰 1 염원

두 여신상에 바친 시 / 소망 / 은혜

 

 

 

 

 

彰 1 염원

 

시련을 살아온 자 앞에는

또다시 양심과 용기를 바칠 곳이 없었다.

조국을 사랑했기에

외로운 길을 걸어야 했던 고독한 노래는

젊은 가슴을 태우며 지나간 것이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두 여신상에 바친 시

 

그 속삭임은

네 모습보다도 아름답구나.

진정 자유를 위하여

정의를 바친 영혼들이여.

찬란한 문화 속에 너는 숨 쉬고,

지나던 눈길 끌어 보게 하도다.

언제나 평화롭게 살고 싶었던

그대들의 꿈이 있기에

그 모습은 더욱더

아름답고 찬란하여라.

 

 

 

 

 

 

소망

 

꿈이여.

오늘 밤 나에게

평화와 사랑을

꿈꾸게 하여다오.

우리들을 위하여

천사들이 노래하고,

또다시 인간들이 천국의 꿈을 짓던,

우리 모두 구세주가 되었던

꿈을 꾸게 하여다오.

 

 

 

 

 

 

은혜

 

세상은 은혜가 있고

그 뜻은 심오하구나.

내가 타인을 위하여

가슴을 태우니

나의 마음은 빛나고 있네.

천지조화가 저토록 엄연하니

사람마다 인연이 모두 다르네.

무거운 짐 혼자서 바라볼 때면

세상의 모든 죄가 내 죄만 같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Copyright© 1984  NATURALSCIENCE.BIZ · NATURALSCIENCE.OR.KR  All rights reserved.